사회
주·정차위반 과태료 고액 체납차량 번호판 집중 영치하는 안동시
이태우 기자 leetw119@naver.com
기사입력 : 2020-09-04 12:25:37
30만 원 이상, 60일 이상 체납자 자동차 1,000여대 영치대상

[안동타임뉴스 = 이태우] 안동시는 자동차 주·정차위반 과태료 체납액 징수를 위해 지난 8월 한 달간 번호판 영치활동을 강도 높게 전개했다고 밝혔다. 

대상차량은 주·정차위반 과태료 체납액이 30만 원 이상이고, 체납발생일로부터 60일이 지난 고액 체납자의 자동차 1,000여대로 총 7억여 원에 이르는 규모라고 전했다.

시는 효과적인 체납액 징수를 위해 교통행정과 “체납차량 번호판 영치전담팀"을 구성하여, 지난 8월 한 달간 집중적인 영치 활동을 벌인 결과 총 21대에 대해 체납액 1천만 원을 징수했다.

안동시 관계자는 주·정차위반 과태료 외에도, 책임보험미가입 과태료 체납자도 통합영치프로그램으로 편성해 체납액 징수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한편, 자동차로 생계를 유지하는 완납이 어려운 차주에 한해 분납을 조건으로 영치를 일시 해제해 시민의 불편함을 덜어주기도 하였다.

안동시 교통행정과 관계자는 “법에 따라 정직하게 과태료를 납부하는 사람과 형평성을 맞추고 주·정차 관련 법규 위반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개선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