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동정
성일종 예비후보, 서산·태안 ‘코로나 보릿고개’ 극복을 위한 재난기본소득 도입 촉구
나정남 기자 nano1772@naver.com
기사입력 : 2020-03-18 20:02:25
[미래통합당 성일종 국회의원 예비후보]

[서산타임뉴스=나정남기자] 미래통합당 성일종 국회의원 예비후보(미래통합당, 서산시·태안군)는 18일(수), 코로나19 발생으로 고통받고 있는 서산·태안 지역에 재난기본소득의 도입을 촉구했다.

성 예비후보는 성명에서 “우리 서산·태안은 현재까지 8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지역으로 인근 홍성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지역 주민들께서 불안해 하고 있다"며 “지역경제는 위축된 지 오래고, 소비활동은 사실상 멈춰버렸으며, 전통시장 상인들을 비롯한 소상공인들이 사람 구경하기도 어려운 상황에 놓였다"고 지적했다.

또 “지역 내 중소기업들 대부분 휴업에 들어갔거나 영업을 이어가더라도 이익을 내지 못하는 상황이고, 노인·장애인 등 취약계층은 집 밖에 나가기도 어려워졌다"며 “보릿고개를 넘듯 힘겹게 코로나19 사태를 버텨나가는 우리 서산시민·태안군민들을 위한 ‘재난기본소득’의 도입"을 충남지사·서산시장·태안군수에게 촉구했다.

성 예비후보는 구체적인 대안도 제시했다.

코로나19로 인해 가장 큰 피해를 입고 있는 취약계층(노인·장애인·저소득층)을 비롯해 전통시장상인, 소상공인, 외식업계, 중소기업 등을 지급 대상*으로 하고, 50만원 상당의 현금 또는 상품권을 지급하자는 것이다.

지급 대상은 논의과정에서 조정 가능 또한 재원은 먼저 지방비에서 지급을 하고, 추후에 국비에서 충당하는 방식을 제안했다.

특히 올해 행정안전부에 재난안전특별교부세가 7,236억원 가량 편성돼 있는 만큼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기초자치단체’에 우선적으로 특교세를 지원하도록 중앙정부와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성 예비후보는 이를 위해 서산시장과 태안군수에게 협의를 제안했고, 지자체 조례 개정이 필요하면 미래통합당이 당론으로 찬성할 것을 약속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