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대전경찰, 수사권 조정을 대비한 제도와 인사 틀 마련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0-02-12 17:30:40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대전지방경찰청(청장 최해영)은 12일 청사에서 2부장을 단장으로 하고, 지방청 각 과장을 구성원으로 하는 책임수사 실무추진단 첫 회의를 개최했다.

‘책임수사 실무추진단’은 형사소송법 개정에 따른 책임수사 강화 방안을 실무적으로 검토하는 회의체로서 경찰 수사의 완성도를 높이고 사건 관계인들의 권리를 한층 강화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구성된 임시 조직이다.

*▵단장: 2부장 ▵팀장: 수사과장(실무팀원 경감1명) ▵과장급 협의회(12명) ▵현장 자문단(12명)으로 구성

책임수사 실무추진단장(경무관 유재성)은 인사말에서 “수사권 조정의 출발과 끝은 오직 국민의 인권 신장과 공정한 사법시스템 구축에 있다는 점을 명심하고, 개혁 입법 통과에 따른 후속조치를 차질 없이 완수하겠다는 각오를 다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대전경찰은, 시민으로부터 공감 받는 수사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내부 심사 강화책도 추진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이번 정기인사에서 지방청 수사심의계에 경감급 ‘책임수사지도관’을 배치하였고, 6개 경찰서 모두에 경감급 ‘수사심사관’과 ‘영장심사관’을 배치 완료했다.

책임수사지도관은 종결된 사건의 적법·적정 처리여부를 감독하고 중요사건의 수사방향을 자문하는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각서에 배치된 수사심사관과 영장심사관은 수사경력 7년 이상의 베테랑 수사관들로서 수사심사관은 송치 전 모든 사건의 적법·적정여부를 항시 감독하여 경찰 수사의 상향 균질화를 도모하고 영장심사관은 영장신청에 신중을 기하여 요건 충족여부를 검토하는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이에 더하여, 대전동부경찰서에는 수사행정의 효율성을 위해 사건관리과를 신설하여, 경찰서 수사 행정·심사 기능을 총괄 및 조정·협업하도록 시범 운영 중에 있다.

또한, 대전경찰은 일선에서 수사·형사 업무를 다년간 수행한 직원들을 중심으로 현장 자문단을 구성하여, 형사소송법 개정에 따른 후속조치에 적극 대응하기로 하였다. 현장자문단은 향후 대통령령으로 제정될 수사준칙 제·개정 자문 등 사건관계인들의 편의를 증대시키는 수사절차를 확립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