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무예소설 문학상 대상 수상작 ‘ 백제신검’ 출간
한정순 기자 h240520@naver.com
기사입력 : 2020-01-23 10:35:11
- “천오백년전 무사들의 영혼이 소설로 되살아나다” -

[충북타임뉴스=한정순기자]2019 무예소설 문학상 대상 수상작인 김문주 작가의 장편소설 「백제신검」이 책으로 출간된다.

「백제신검」은 지난해 충북도가 주최하고 (사)한국소설가협회가 주관한 ‘2019 무예소설 문학상 공모전’에서 총 32편의 응모작 중 심사위원들의 만장일치로 대상을 수상한 작품이다.

김문주 작가는 경남 마산 출생으로, 1995년 신춘문예 단편소설 당선으로 글쓰기를 시작하여 2002년 문학사상사 장편동화 신인상을 수상한 후 동화작가로 활동하였고, 이후 백제 역사의 매력에 깊이 빠지며, 백제 의자왕을 주인공으로 한 역사소설 「부여의자」 와, 신라 화랑의 기원이 된 두 원화를 주인공으로 한 역사소설 「랑」 을 출간하기도 하였다.

「백제신검」은 백제의 계백과 무사들을 주인공으로 한 소설로, 심사위원장으로부터 “백제신검은 공들인 사료수집과 현장 탐사의 결실로 이루어진 역사소설이자 무예소설"이라며, “흑치상지가 백제신검을 들고 백제를 지키며 싸운 모습은 전장(戰場) 문학의 백미를 보여준다."는 호평을 받았다.

무예소설 문학상은 예로부터 ‘문(文)’에 비하여 저평가되어 온 호국무예 ‘무(武)‘를 재조명하고, 고부가가치 무예 문화콘텐츠산업 진흥을 위하여 지난해 충북도가 처음으로 주최하였다.

(사)한국소설가협회 김성달 편집주간은, “충북이 선점한 무예 콘텐츠의 소재 확장성이 넓어 장래성이 있고, 특히 젊은 작가의 호응이 많았다"면서 “작가에게 충분한 집필시간이 주어진다면 앞으로 더욱 수준높은 작품이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문주 작가는, “책의 제목인 「백제신검」은 백제의 전통무예인 백제신검술과 칠지도인 백제신검을 아우르는 것으로, 계백과 무사들이 달렸던 이 곳에서 세계무예마스터십이 열리는 상황이 우연이 아니며 천오백여년전 옛 무사들의 영혼이 오늘날 무예인의 기운으로 되살아났다"고 말했다.

「백제신검」은 빠르면 이달부터 전국의 유명서점에서 만나볼 수 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